istory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마음
mouth | 2011/11/14 12:32

글을 써야 하는데 마음이 안 잡힌다. 생각의 파편이 머리 속을 광속으로 날아다닌다. 그리고 뭔가 딴짓을 하고 싶은 강렬한 유혹에서 쉬이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 그저 앉아 있는 것이다. ㅠㅜ 오늘 중에는 써야 일정을 맞출 수 있는데... 걱정이다. 약간 불안하면서도 왠지 *줄이 타는 느낌은 아니다. 나에게 주어진 옵션은 두 가지다. 우선, 어떻해서든 집중하기 위해 노력을 하며 계속 앉아 있는다. 단점은 스트레스는 스트레스대로 받으면서 큰 진전은 없을 수 있다.  다음은, 일단 하고 싶은 것을 하며 마음을 안정시키고 나서, 더 할 것이 없고 정말 급해지면 집중해서 한다. 이것의 단점은 마음을 안정시키기 위해 다른 일을 너무 많이 할 경우 시간이 계속 미뤄질지 모른다. 음.. 다시 읽어보니 둘 다 지금은 쓰기 힘들다는 전제를 가지고 있군. ㅠ 아...


트랙백0 | 댓글0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historiai.net/tt/trackback/221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2][3][4][5] ... [198]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나'로 쓰는 이야기
전체 (198)
mouth (85)
eyes (71)
thinking (23)
books/documents (17)
japan (2)
writing (0)
계단 구직중 그러지 말자 나의 것 남대문 대낮 마감 무식 불안 블로깅 사삼 새학기 세계의 파탄 시대정신 우연 이름정하기 입학 졸업 좋은 문장을 쓰자
마음
이렇게 불러주세요. (1)
구직
찬람함 그리고 세계
일본 정부가 오는 2..
11/19 - 수출
미국의 고등학교 영..
11/19 - 영양사
‘TV 동물농장’에..
11/19 - 가이드
하루의 절반이 밤인..
11/19 - 계절
버락 오바마 전 미..
11/19 - 치우지면
철학자 운세
Life goes on,
우골탑
mentaL exilE
분홍신
달고양이
Total : 891927
Today : 156
Yesterday : 3926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돌계단’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